검색
  • senior6040

태국, 5인 집회금지에 보도지침까지…반정부 시위에 긴급칙령

<조선일보>이현택 기자 입력 2020.10.15


14일 태국 방콕에서 벌어진 반정부시위대와 친정부시위대의 충돌을 경찰이 분리하고있다. /EPA 연합뉴스



반정부 시위가 격해지고 있는 태국에서 현지 정부가 15일 새벽 긴급칙령을 선포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태국 정부 측은 국영방송을 통해 ‘긴급 칙령’을 발표했다. 칙령에 따르면, 5인 이상 집회가 금지되고 국가 안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보도와 온라인 메시지 전파가 금지된다. 또한 정부 청사 등은 모두 폐쇄됐으며 접근 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태국 정부는 “많은 집단의 사람들이 방콕 시내 불법 집회에 참석했으며 왕실 차량 행렬을 방해하고 국가 안보에 영향을 주는 심각한 행위를 했다”며 “이런 상황을 효과적으로 종식하고 평화와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긴급 조처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이번 칙령은 최근 쁘라윳 짠오차 총리 퇴진과 군주제 개혁 등을 촉구하는 반정부 집회가 격화되는 것을 강경진압하겠다는 태국 정부의 입장으로 풀이된다. 칙령 선포 전날인 14일에는 시위대 수만명이 방콕시내에 집결했다. 이들 시위대는 의회 해산, 헌법 개정, 왕실 개혁 등을 요구했으며, 자정을 넘어서도 시위대 수천명이 총리실 앞에서 시위를 이어갔다. 또한 이날 시위에는 친정부 시위대까지 엉켜 폭력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현택 기자 국제부


https://www.chosun.com/international/asia/2020/10/15/JKL3IGEMLJGTHALFDRCJGM7U2Q/



조회 1회